지녀의 Middle Of the Dream

teammod.egloos.com

포토로그



스타벅스와 아웃백이 싫은 이유. 잡다한 이야기들

저는 스타벅스와 아웃백이 싫습니다.
최근에 유행하던 '된장녀, 된장남' 논란 때문은 아닙니다.
(그런 별 필요없는 논쟁에는 별로 끼여들고 싶지 않기 때문에 일단 명시)

저는 입맛이 굉장히 한국적입니다.
모든 음식을 모두 좋아해서 모두 잘먹고 맛있게 먹긴하지만,
역시 제일 좋아하는 음식들은 고전음식 들이거든요.
저는 그저 겨울에는 고구마 줄기 넣은 된장을 먹고 싶어하는 그런 놈이랍니다.
가끔 먹고싶은 음식들의 종류들을 생각하면서
과연 내가 몇살일까?라는 생각에 빠질 정도이니 말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솔직히 스타벅스의 커피맛과 아웃백의 고기맛이 더 맛있는 지는 잘 모르겠더군요.
뭐 동네마다 틀리기는 하겠지만 말입니다.
하지만 그런 이유로 이 두 종류의 음식점(?)을 좋아하지 않는 것이 아닙니다.
(스타벅스와 아웃백이라지만, 정확히는 전문 커피체인과 패밀리 레스토랑 전체를 이야기 하는 겁니다.)

그것은 바로, 분위기 때문입니다.
제가 커피 한 잔 하면서 바라는 것은, 조용한 음악이 흐르는 가운데
친구와(그것이 이성친구라면 더욱 좋겠지요. 없지만(...)) 천천히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그런 분위기이거든요.
고기의 경우에도 마찬가지 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왠지는 모르겠지만 고기를 "썰러"간다라고 하면
좀 더 뭔가 있어보이지 않습니까.(...)
친구과 스테이크 같은 걸 먹으러 가는 것은
뭐랄까 일반적인 밥먹으러 가는 것 보다는 가끔은 색다른,
분위기 있는 음식을 먹고 싶어서라는 성향이 강하달까요.
그래서 인지 모르겠지만 선진국의 패밀리 레스토랑에 비해서
우리나라 패밀리 레스토랑은 아직 너무 비쌉니다.
(개인적으로는 과연 저정도 가격이 들정도로 재료가 비싼가...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 가격대의 돈을 제공하면서 고기와 커피를 먹기에는
스타벅스와 아웃백은 너무 시끄럽습니다.
뭐랄까...
제가 느끼기에는 연탄 삼겹살 집과 비슷한 분위기더군요.
그래도 연탄 삼겹살집은 애들은 좀 적은데,
아웃백에서는 애들 뛰어다니고, 시끄럽고...

솔직히 아웃백과 스타벅스가 비싸서 싫은 것은 아닙니다.
어느 가격이든 간에 그 가격에 격이 맞다고 생각되는 분위기와 맛이라면
충분히 그 가격의 돈을 지불 할 용의가 있습니다.
저 같은 경우는 술을 좋아하는 편이라,
맛있는 술을 먹기 위해서는 잔당 7,8천원에 호가하는 가격도 서슴없이 지불하곤 합니다.
(물론 자주 갈 수는 없어 아쉽습니다만)
아웃백과 스타벅스 가격의 돈을 지불할 것이라면
저라면 좀더 조용하고 분위기 있는 곳에 가고 싶습니다.
돈을 조금 더 낸다 하더라도 말입니다.
 

덧글

  • 밀피 2007/01/21 21:52 # 삭제

    사실 우리나라에도 15년 전통의 레스토랑 등 조용한 분위기 속에서 DJ가 선곡한 재즈 음악 등을 들으며 고기를 썰며 담소를 나눌 수 있는 곳이 있지요. (젊은 사람들은 잘 이용하지 않지만)
  • JyuRing 2007/01/21 21:56 #

    스타벅스는 워낙 지점이 많아서 서울 깊숙한 곳에 자리한 곳은 사람이 거의 없지요 :) 이런곳을 애용한답니다. 그래도 혼자 이용하기에 좋은 카페임엔 틀림없거든요..ㄱ-
    저도 사람 많은 강남이나 시내의 스타벅스는 싫더라구요 ;_;
  • JyuRing 2007/01/21 21:56 #

    앗, 밸리에서 보고 왔습니다 ^^
  • 뿌욜레 2007/01/21 22:20 #

    전 스타벅스에서 태어나서 두번밖에 안가봤지만.. 뭔가 제가 워낙에 유행타는걸 싫어해서.. 왠지 안끌리고 저도 사람없고 조용한곳. 차라리 거기가 더 끌리는거 같애요..~
  • 지녀 2007/01/22 07:47 #

    /밀피님
    어디인지 궁금하군요.(...나중에 여자친구라도 생기면)

    /JyuRing님
    그거 좋은 생각이군요.
    근데 스타벅스에 가게 되면 결국 번화가에서 만나는 경우가 많아서 원;;;

    /뿌욜레님
    저도 비슷한 생각입니다.
    차 한잔의 여유라면 뭔가 정말 여유가 있는 분위기여야 한달까...

    /Luna님
    뭐 그렇다고해도 정말로 스타벅스의 커피와 아웃백의 고기가
    맛있는 사람은 그 가격을 내고도 먹어도 상관없는거죠.
    (저 글에는 그 내용이 내포되어있습니다)
    딱히 스타벅스나 아웃백을 가는 분들을 욕하는 글은 아니지요.(웃음)
  • 푸른마음 2007/01/22 10:31 #

    스타벅스나 커피빈같은 경우도 조용한 곳은 조용합니다.
    제가 사는 동네 쪽에 있는 곳은 저녁시간 이후에는 상당히 조용해요.
  • 지녀 2007/01/22 19:08 #

    /푸른마음님
    뭐랄까 역시 스타벅스에 가게 되는 경우에는 붐비는 시간대에
    많이 가게 되더라구요;;;
    사람이 많아서 그냥 나온적도 꽤 됀다는;;;
  • 혈견화 2007/01/25 01:24 #

    예전 저희 동네에는 '바람부는 풍차' 라는 경양식점이 있었습니다. 6천원으로 스프 + 빵 + 돈까스 + 커피를 모두 즐길수 잇는 수준높은 레스토랑이었지요. 가족끼리 가서 조용히 흐르던 클래식 음악 속에서 즐겁게 식사했던 기억이 납니다.

    ... 지금은 피시방이 되버렸습니다. 아흑!!!
  • 지녀 2007/01/25 01:24 #

    /혈견화님
    ...그렇게 슬픈일이;;;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